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주인의식 없는 협동조합3월11일 선거, 신중한 선택 필요
편집부 | 승인 2015.02.17 11:50

요즘 협동조합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주인 의식없는 조합장에 직원들이 함께 가세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오는 311일 전국 농수축협 조합장 선거가 동시에 치러질 예정이어서 인지 통영 관내 조합원들로부터 여러 가지 제보가 접수되고 있다. 제보들은 살피다 보면 조합을 자신의 도구로 활용하고 있거나 직원들 역시 단지 급여를 받는 곳으로 책임감이나 주인의식은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다.

협동조합의 당초 목적이 조합원들의 출자를 통해 법인을 만들고 경제사업과 금융사업을 하도록 직원들이 그 일을 대행하며, 조합장은 조합이 발전될 수 있도록 경영해야 하는 것이 원칙이다.

하지만 일부 조합이기는 하지만, 유통사업을 하면서 조합의 돈을 수십억 원 횡령하는가 하면, 일부 조합장은 법인카드를 마치 자신의 개인카드처럼 사용한 사례도 있다. 술집에 가서 술을 마신 사례도 있고, 자신의 차를 수리한 경우도 있었다.

또 어떤 조합은 지도사업비 명목으로 예산에도 없는 조합원 지원비로 1인당 일정액을 친목단체에 주어 나눠 가진 사례도 관찰되고 있다. 나중에는 이사회라는 합법적인 절차를 통해 사인을 받고 갈라먹은 사례도 있다.

만일 이것이 잘못이라면 이사들도 책임을 져야 한다. 또 다른 조합은 조합장 개인의 소송 비용을 조합에서 낸 사례도 있다. 이는 염연히 조합 돈을 횡령한 일로 이를 묵인한 임직원은 공동책임을 져야 한다.

또 다른 조합의 사례를 보자. 조합장이 조합원 자격유지를 위해 허위로 위판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다른 사람을 통해 대리 위판하는 경우인데, 그 수법자체가 너무도 티가 난다. 하루에 1마리, 2마리 위판한 실적이 많은데 이는 누가 봐도 형식적인 위판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결국 이 조합장은 어업인 요건만 있지 어업을 전혀 하지 않는 직업이 조합장인 셈이다. 물론 조합장 업무를 하다보면 자신의 본업에 충실하지 못할 때가 있다. 그래서 상임이사라는 전문 경영인이 있지 않은가.

모름지기 조합장은 기본적으로 조합원의 자격을 갖춰야 하고 조합원은 수협법이나 정관이 정한 책임과 의무를 다해야 한다.

수협법은
1년에 60일 이상 조업을 해야 하며, 지구별수협에 자신이 생산한 수산물을 성실히 위판해야 한다. 하지만 모수협은 위판실적도 없는 조합원에게 100만원씩 지원한 사례도 있어 결국 조합돈은 쓰는 사람이 임자인 셈이다.

다른 한 조합은 직원들이 조합의 돈을 개인적 용도로 써 대량 징계를 받은 곳도 있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감사 등이 조합장 편에 서면 견제할 방법이 없는 셈이다. 물론 수협중앙회 등 외부감사도 있지만, 이는 한계가 있어 임직원이 바로 서지 못하면 항상 문제점은 상존하게 된다. 때문에 이번 조합장 선거는 신중에 신중을 기해 선택을 해야 한다.

올바른 선택을 기대한다
.

 

 


편집부  6444082@hanmail.net

<저작권자 © 한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조합원2 2015-02-20 15:32:36

    수협의 수장이 우째 이런일을 할수 있나요?
    타인의 고기를본인의 위판 실적을 높히기위해 위판을 했다면
    조합원들이 과연 어떻게 이해할수있겠나요
    위판 실적에따라 이용고 배당도 받았을텐데 이또한 조합원들의 몫을 편취했을터
    안타깝네요
    조합원들의 현명한 판단이 있어야해요   삭제

    • 조합원 2015-02-19 13:23:23

      조합원이 무식해서 수협법을 모른는데 어떻게 지적을 할수 있나요?
      수협은 조합원 인원을 늘리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는데 조합원 자격 조건이라는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60일 조업을 해야 조합원 자격이 있다구요? 신용불량자도 어촌계장을 하고 있고 수협법 따로 마을 어촌계법 따로 따로 놀고 있는데 아무문제 없다는게 지금의 현실입니다.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윤리강령편집규약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상남도 통영시 미나리길74 (2층) (주)한려투데이신문 *청탁금지법 공무수행 언론사*   |  대표전화 : 055)644-4082(~3)
      팩스 : 055)644-4089  |  사업자등록번호 : 612-81-30645 (등록일 : 2008. 9. 12)  |  발행인 : 이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숙중
      메일/제보 : 6444082@hanmail.net
      Copyright © 2019 한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