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이슈] 투기방지인가? 미관훼손인가?
김숙중 기자 | 승인 2019.02.19 15:05

미수동 어선대체부두 물량장 컨테이너가 미관을 훼손한다는 주민들의 원성과 폐어구와 쓰레기 무단투기를 막기 위한 것이라는 관청의 하소연이 상충하고 있다. 지난 16일 시의원 공약검증 토론회에 참석한 다수의 미수동 주민들이 “대체부두에 물량장을 만들어놨더니 컨테이너만이 길게 줄지어 있어서, 주민들은 바다풍경을 볼 수도 없고 미관상으로도 보기가 싫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아직 대체부두가 되기도 전에 이렇게 야적장처럼 컨테이너를 설치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확인결과 이같이 컨테이너를 늘어 놓은 것은 쓰레기가 무단으로 투기되고, 어구들이 무질서하게 물량장에 늘려져 있는 것을 보다 못한 담당관청 경남 항만관리사업소가 마련한 교육지책이었다.

사업소 담당자에 따르면 “어선이 접안하는 물량장 쪽에 폐어구들이 무단으로 흩어져 있어 하역작업이 불가능할 정도였다”면서 “보다 못해 관리차원에서 지난해 11월 무단 적치물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안내하고, 연말까지 집행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무단투기에 대한 행정지도는 했지만 어구들이 물량장 외부에 노출된 상태로 있으면 미관상 좋지 않을 것 같아서 어민들에게 가능한 컨테이너를 가지런하게 설치하고 그 안에 보관할 것을 권유했다”며 “어선부두다 보니 물량장을 어업인들을 위해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컨테이너를 치울 수 없다면 벽화라도 그려야 하는 것 아니냐는 여론도 있다. 해변에 무채색이나 다름없는 회청색의 컨테이너 더미보다는 그나마 나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경남도 항만관리사업소 담당자는 “도난 방지차원에서는 묘안이기도 했다”며 “법규에 위배된 사안도 아니고, 컨테이너가 전부 사유물이기 때문에 이래라 저래라 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숙중 기자  6444082@hanmail.net

<저작권자 © 한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숙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윤리강령편집규약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상남도 통영시 미나리길74 (2층) (주)한려투데이신문 *청탁금지법 공무수행 언론사*   |  대표전화 : 055)644-4082(~3)
팩스 : 055)644-4089  |  사업자등록번호 : 612-81-30645 (등록일 : 2008. 9. 12)  |  발행인 : 이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숙중
메일/제보 : 6444082@hanmail.net
Copyright © 2019 한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