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인터뷰] 전병일 의원 “시민·어업인 목소리 철저히 외면한 채 추진”
김숙중 기자 | 승인 2019.05.10 11:14

어업인·통영시의회와 단 한 차례 간담회·논의 한 적도 없어
경남도 산하 경남테크노파크 용역결과 ‘불가’ 나올 리 만무

전병일 시의원(자유한국당, 60, 도산·광도·죽림·용남)은 해상풍력발전을 놓고 벌어지는 논란이 가장 중심에 서 있다. 경남도와 통영시의 욕지도 해상풍력발전사업 추진을 온몸으로 막고 나섰다.

전병일 의원은 해상풍력발전 용역비 2억5000만 원이 포함된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킨 지난 19일 제193회 임시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해당 용역비를 삭감한 추경 수정안을 제출했고, 발언대에 나서 “비록 전임 김동진 시장이 2018년 6월 협약서를 체결했지만 그 이후 지금까지 해당 사업을 추진한 당사자는 현 강석주 시장”이라며 전선(戰線)을 확실히 형성시켰다. 수정안은 비록 부결됐지만, 지난 22일 해상풍력발전사업의 철회를 요구하는 어업인들의 기자회견장에도 등장해 다시 한 번 해상풍력발전의 부당성을 제기했다.

전병일 의원이 반대하며 네세우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우선 수산자원과 해양생태계 파괴 우려가 있고, 다음으로는 어업인들이나 시의회와의 불통에 대한 지적이다.

전 의원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산정책으로 인해 최근 몇 년간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이 급속도로 늘고 있다”며 “특히, 태양광이 산림훼손 등 문제를 일으키자 바다로 눈을 돌려 해상풍력을 무분별하게 설치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2030년까지 원전 12기에 해당하는 12GW 대규모 해상풍력단지를 건설하려는 정부정책에 따라 경남권을 생산거점으로 집중 육성하려고 한다”며 “경남권에 1.9GW의 해상풍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려는 그 선두가 바로 욕지도 해상풍력단지 조성사업”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병일 의원은 “욕지앞바다는 FDA가 인정하는 청정바다로, 이 곳에 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면 바다 생태계는 파괴될 것이고, 조업구역은 축소될 것이며, 프로펠러 소음으로 주민들의 정상적인 일상은 사라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전병일 의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강석주 시장은 시민과 어업인의 목소리는 철저히 외면한 채 풍력단지 조성용역비를 편성 지원하고 있다”며 “경상남도가 설립한 경남테크노파크가 과연 해상풍력단지 불가라는 결과를 만들어 내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미 지난 3월 14일 욕지해상풍력발전주식회사라는 민간사업자가 산자부로부터 발전사업 허가를 받고, 욕지도 남방해상에 점보제트여객기 2개 크기의 해상풍력발전기 64기를 설치하겠다는 게획을 밝혔다”며 “어업인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우리 앞바다를 후손들에게 깨끗하고 풍요롭게 물려주는 방안을 찾자”고 호소했다.

여기에 더해 정치적 셈법이 더해졌다는 분석인데, 이렇게 보는 유력한 이유는 그가 안정LNG발전소는 처음부터 찬성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전병일 의원은 “조선업이 어려워지는 가운데 주민들의 찬성의사를 따를 수밖에 없었다”며 “성동조선 안으로 옮기면 성동조선 부활여지가 없어지므로, 현재는 안·황 주민들조차 원래 예정부지에다 발전소를 지으라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다에 나와 네가 어디 있냐. 통영바다는 다 우리 바다”라며 “강석주 시장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도 우리 바다를 스스로 죽이는 일은 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김숙중 기자  6444082@hanmail.net

<저작권자 © 한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숙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윤리강령편집규약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상남도 통영시 미나리길74 (2층) (주)한려투데이신문 *청탁금지법 공무수행 언론사*   |  대표전화 : 055)644-4082(~3)
팩스 : 055)644-4089  |  사업자등록번호 : 612-81-30645 (등록일 : 2008. 9. 12)  |  발행인 : 이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숙중
메일/제보 : 6444082@hanmail.net
Copyright © 2019 한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