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폭언·감금·협박, 모 병원 행정원장 ‘도 넘었다’
김숙중 기자 | 승인 2019.09.02 11:10

기자에게는 취재윤리가 있고, 취재에는 금도가 있다. 보통은 평범한 시민인 취재원에 비해 기자가 우월한 존재가 아닌 것은 물론이거니와 상대방의 사적인 부분까지 파고들면 안 되는 것이며, 상대방의 정당한 취재거절을 무시해서도 안 되는 것이다.

김숙중 기자

똑같은 이치로 취재원 역시 취재기자를 비인격적으로 대해서는 안 되며, 정당한 취재를 거부할 무한권능까지 가지는 것은 아니다. 하긴 요즘이야 기자가 기레기 취급 받는 시대니까 어쩌면 우리나라 저널리스트들이 자초한 것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지난 22일 본 기자에게 가한 어느 취재원의 폭언과 모욕은 도를 넘은 것이었다. 이날 본 기자는 방만한 경영으로 재정위기에 빠지는 바람에 매출이 급감했으며, 직원들의 급여마저 몇 달 치가 밀린 상태인데다가, 지난 3월 법원에 회생 신청했던 것이 8월 19일 폐지 결정되는 바람에 파산의 가능성이 커진 죽림의 J병원을 취재차 방문했었다.

현재 이 병원은 다양한 전문의를 초빙할 계획을 가지고는 있지만, 여러 가지 어수선한 분위기 때문에 통영시민들이 그 병원으로부터 상대적으로 낮은 품질의 의료서비스를 받을 가능성이 컸기 때문에 회생폐지 결정 이후의 계획을 알고 싶어 취재에 나섰다.

처음엔 순조로웠다. 이 병원의 행정원장이 비교적 솔직하게 답변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물론 민감한 부분에서는 말을 아끼기도 했다. 자세히 알고 싶은 내막도 있었지만 더 이상 답변하지 않을 것이 분명한 경우 그냥 넘어가기도 했다. 이 정도는 자연스런 모습이다.

그러다가 마지막에 가서 사단이 났다. 행정원장이 신문기사가 언제쯤 실리느냐고 묻길래 보통은 대답을 해주지 않지만 언제쯤 발행될 것이라고 대답을 했는데 이를 9월초로 연기해 달라고 요구하는 것이었다. 본 기자는 “그 의사는 알겠고 내부적으로 검토해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더니, 답변이 맘에 들지 않았던 듯 갑자기 직원에게 “문을 잠그라”고 지시하는 것이었다. 본 기자가 나가지 못하도록 감금을 명령한 것이다.

이 직원은 한 술 더 떠서 “인터넷 검색하니 녹취하는 것으로 유명하던데 지금 하고 있는 것 아니냐. 핸드폰 보여 달라”고 따져 묻는 것이었다. 행정원장 역시 소리를 지르며 압박의 수위를 높였다. 당시 본 기자는 녹취를 하지는 않았지만 “만일 하고 있다면 어쩔 거냐?”고 되물으면서 “나를 협박하는데 지금이야말로 녹음을 해야겠다”고 말했다. 행정원장은 “신문사 내부적으로 결정하겠다”는 답변에 화가 난 듯 지속적으로 ‘9월초 신문게재’ 답변을 본 기자에게 강요하는 것이었다.

이는 취재원이 당연히 가지는 권한을 넘어선 행태다. 시민의 알권리와 병원 및 직원들의 이익 사이의 합당한 지점을 신문사 내부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결정할 것임을 본 기자가 지속적으로 알렸음에도 병원 측은 편집권 침해, 감금지시, 폭언과 협박을 멈추지 않았다.

본 기자도 결국 기레기에 불과할지 모르지만, 병원 측의 행태는 금도를 넘어도 훨씬 넘었다. 그 덕분(?)에 ‘법원회생은 거절됐지만 J병원이 경영위기·재정위기를 이겨내고 종국에는 정상화를 이룰 것’이라고 믿고 싶은 본 기자의 마음에 의심의 씨앗만 뿌렸다. 더불어 본 기자에게 가한 폭력적인 행태에 대해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지기를 병원 측에 요구한다.

김숙중 기자  6444082@hanmail.net

<저작권자 © 한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숙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주먹대장 2019-09-05 07:55:32

    아니 힘이라면 김기자인데 그덩치를 감금?협박에 폭언까지?
    저인간 둘이서 링에 올려주면 1라운드에 끄~~~~ㅌ
    김기자 주먹봤으면 앙수말 못할건디 워짤겨 한방줘버려라 할까?
    김기자 합의는 주먹 한방으로~~~~♡하이소   삭제

    • 드림라이너 2019-09-04 12:37:12

      기자님 절대로 사과로 끝내지 마세요~ 깡패도 아니고 통영중앙병원 회생불가다.   삭제

      • 대단한 중앙병원 2019-09-04 11:32:16

        감히 김숙종기자를 협박하다니
        그사람이 얼마나 대단한지 그양반 혼좀나겠네용
        김숙종기자 그냥 두지마세요   삭제

        • 정모씨 2019-09-04 11:26:54

          참 잘나가는 병원이네 그러니 지금의 병원재정을 엉망으로 만들었지
          한때는 죽림에서 잘나갔던 의료기관이 쑥대밭이 되는건 시간 문제였네
          기사대로 협박과 감금폭언이 있었다면 통영기자들 수준 알만하다
          얼매나 만만했으면 그따구행동을 했겠나   삭제

          • miyoung 2019-09-03 21:07:45

            그병원이 어딘지알고싶습니다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윤리강령편집규약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상남도 통영시 미나리길74 (2층) (주)한려투데이신문 *청탁금지법 공무수행 언론사*   |  대표전화 : 055)644-4082(~3)
            팩스 : 055)644-4089  |  사업자등록번호 : 612-81-30645 (등록일 : 2008. 9. 12)  |  발행인 : 이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숙중
            메일/제보 : 6444082@hanmail.net
            Copyright © 2019 한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