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우리개업했어요
바닷가 황토군불방, 지하 암반해수 자랑 공룡나라 해수찜질방
전공식 기자 | 승인 2020.02.18 09:54

천연 생황토, 지하 암반해수 효능에 반해 황토·암반해수찜질방 만들었어요

이 지면은 고난하고 어려운 경제여건에도 불구하고 새로이 사업을 출발하시는 사업주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홍보의 장입니다. 이제 개업·창업은 단순히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사적인 영역을 넘어섰습니다. 이분들은 지역 고용을 창출하고, 지역의 생산품을 소비함으로써 지역경제의 물레방아를 돌리는 한 축을 담당하는 분들입니다. 본지는 이분들의 노고를 잊지 않고, 또 다른 새로운 창업을 이끌어내는 역할을 힘차게 펼쳐 나가겠습니다.(편집자註)

공룡나라 해수찜질방(대표 윤순임, 고성군 고성읍 신월로 127)은 경남 고성의 명소 해지게다리와 남산공원, 오토캠핑장이 잇닿아 있는 호젓한 바닷가에 위치하고 있다.

천연 생황토와 지하 120미터 암반해수의 놀라운 효능에 반해 황토·암반해수찜질방을 직접 창안해 만들었다는 윤순임 대표는 본래 태양수산 조개직판장을 직접 운영해 왔다.

수산업의 특성상 직판장의 과다한 노동일을 피할 수 없었던 윤대표는 팔다리 근육통을 호소하며 한방치료와 함께 원거리 황토방을 즐겨 찾던 중 그곳 황토방의 차연치유적 통증치료의 놀라운 효능을 직접 체감하고 천연 생황토와 지하 120미터 암반해수의 효능을 제대로 접목시켜 보자는 당찬 야심을 갖고 지금의 공룡나라 해수찜질방을 열게 됐다고 한다.

 

운치있는 고성바다 한눈에 쏘옥~

공룡나라 해수찜질방은 수려한 고성바다의 빼어난 운치를 한눈에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해상탐방로를 따라 바다 위를 걷는 오붓한 트레킹까지 즐길 수 있는 천혜의 주변 환경을 두루 갖추고 있다. 특히 가리비조개, 굴, 새우 등 청정해역 고성수산물을 취급하는 태양수산과 함께 자리하고 있어 먹거리, 볼거리까지 더한 힐링 최적지로 손꼽히는 곳이다.

공룡나라 해수찜질방은 황토벽돌과 전통 구들, 거기에다 가마솥 장작아궁이까지 그야말로 힐링 황토구들찜질방의 대명사로 불린다.

장작불 황토열기 발산 '황토군불방'

청정 고성만의 생황토와 지하 120미터 암반해수가 하나로 아우러진 이곳 해수찜질방의 ‘황토군불방’은 장작불로 황토열기를 발산시키는 황토구들방식으로 황토의 온기를 제대로 느낄 수 있고 절절 끓는 열기에 딱 15분이면 땀에 흠뻑 젖게 한다.

윤대표는 이곳 ‘황토군불방’은 우리 몸의 기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고 신진대사를 촉진시킨다는 생황토의 진가를 확연히 느낄 수 있는 최적공간이라 자신있게 말하고 있다.

해독력, 생기력, 항균력이 탁월한 황토방은 고율의 원적외선 방사로 노화방지, 혈액순환 촉진, 스트레스해소, 피부미용, 신경통, 요통, 만성피로회복에 아주 좋아 어린이에서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 인기다.

청정 고성만의 지하 암반해수와 담수가 하나로 아우러진 찜질방 욕실은 해수와 담수를 구분해 씻을 수 있게 샤워시설을 잘 구분해 놓았다.

욕실은 120미터 지하 암반해수를 담은 뜨거운 온탕이 마련돼 있다.

이곳 찜질방은 황토군불방과 함께 풍부한 지하 암반해수를 자랑하고 있다. 청정 지하 암반해수를 가열한 해수는 담수와 달리 신비로울 만큼 부드럽고 감미로운 느낌을 준다. 목욕 후 머릿결과 피부상태를 느껴 봐도 이곳 공룡나라 해수찜질방 해수만의 탁월한 효능을 직감할 수 있다.

비교적 널찍한 휴게공간은 깔끔한 분위기로 편안함을 주는 분위기다. 휴게실에서는 대형 TV 시청이 가능하며 최신형 안마의자를 비롯해 간이 전동헬스기구까지 갖춰 이용의 편리함을 더했다.

특히 찜질방을 직접 운영하는 윤대표의 푸근한 인상과 친절함이 아무런 거부감 없이 느껴져 이곳을 찾는 이로 하여금 더욱더 친근감을 더하게 한다. 충분한 황토온열치료와 마음의 안식을 통해 일상의 피곤함과 스트레스를 한방에 날릴 수 있는 이곳 찜질방은 24시간 운영되며 요금은 8천원(24시간 1만원)이다. 연락처:055)674-7448

전공식 기자  6444082@hanmail.net

<저작권자 © 한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공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윤리강령편집규약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상남도 통영시 미나리길74 (2층) (주)한려투데이신문 *청탁금지법 공무수행 언론사*   |  대표전화 : 055)644-4082(~3)
팩스 : 055)648-9957  |  사업자등록번호 : 612-81-30645 (등록일 : 2008. 9. 12)  |  발행인 : 이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숙중
메일/제보 : 6444082@hanmail.net
Copyright © 2020 한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