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통영해경, 남해 미조항 인근해상 응급환자 이송양망작업 중 줄 터져 선원 2명 부상, 생명엔 지장 없다 밝혀...
전공식 기자 | 승인 2020.03.26 10:02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지난 25일 오전 6시 48분경 남해 미조항 남서 6해리 해상의 A호(39톤, 권현망, 승선원 5명)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2명을 안전하게 이송했다고 밝혔다.

사고 신고는 오늘 오전 6시 48분경 A호에서 양망작업 중 줄이 터져 2명이 부상을 당한 것을 선단선 사무장이 119를 경유해 통영해경으로 신고됐다.

통영해경은 남해파출소 연안구조정을 사고현장으로 급파시켜 오전 7시 18분경 얼굴에 출혈이 있던 B씨(64년생, 남)와 발목 통증 C씨(92년생, 남, 베트남)를 남해 미조항으로 이동시켜 그곳에 대기 중이던 119구급차량 이용 인근병원으로 이송했다.

통영해경은 응급환자 2명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전했다.

전공식 기자  6444082@hanmail.net

<저작권자 © 한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공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윤리강령편집규약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상남도 통영시 미나리길74 (2층) (주)한려투데이신문 *청탁금지법 공무수행 언론사*   |  대표전화 : 055)644-4082(~3)
팩스 : 055)648-9957  |  사업자등록번호 : 612-81-30645 (등록일 : 2008. 9. 12)  |  발행인 : 이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숙중
메일/제보 : 6444082@hanmail.net
Copyright © 2020 한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