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응원합니다, 힘내세요.우리가 서로 서로 조금씩만 배려하는 평정심만 발휘한다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
전공식 기자 | 승인 2020.03.26 11:31
새통영새마을금고 김원기 이사장

춘래 불춘래(春來 不春來)라는 말이 있다.

꽃피고 새 우는 포근하고 화창한 봄이 왔건만 몸과 마음이 얼어붙어 하는 일이 제대로 되지 않으니 계절의 감각을 느낄 수가 없다는 말이다.

그렇다. 지구촌 온 세상이 코로나로 꽁꽁 얼어붙었다.

자유롭게 움직일 수도 없는 지경이 되었다.

공적이나 사적 모임도 못하고 경로당도 문을 잠궈 닫은지 오래다.

그간 가깝게 지내온 지인들을 볼 수도 만날 수도 없는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

그러나 우리 지역은 천만다행으로 아직까지는 감염균 환자가 발병했다는 우울한 소식은 없다.

그렇지만 혹시나 하는 두려움 때문에 외식을 꺼리고 시장 보는 일도 거르기 일쑤다.

이래서는 안된다.

이번 코로나 사태를 겪으면서 그 무엇과 비교할 수 없는 크나큰 교훈을 얻어야 한다.

그것은 나 혼자, 우리만이 살 수 없는 세상이 되었다는 것이다.

지구촌이 다 같이 한 울타리가 되어 톱니바퀴가 서로 맞물려 돌아가는 공존의 이치를 깊이 생각해 봐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화사하고 고운 얼굴을 마스크로 덮어서 볼 수가 없다.

그러다 보니 인정도, 사람의 관계도 메말라 가는 느낌마저 든다.

하지만, 여기서 주저앉거나 좌절해서는 안된다.

요즘 지천에 새싹이 돋아나는 것처럼 희망의 불씨를 다시 살려야 한다.

매사에 건강관리는 조금도 소홀함이 없이 하되 평소 가깝게 지내는 지인들과 외식도 하고 시장에 나오는 봄나물로 가족들 건강도 챙기고, 우리 어민들이 애써 잡은 생선도 사먹고 허물없는 지인들과 소주도 한잔 기울이면서 서로를 토닥거려 주는 지혜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때이다.

긍정의 힘으로 희망과 기를 살려 이 어려운 난간을 극복하자.

“자살”의 반대가 “살자”이고 “전도”의 반대가 “도전”이다.

좌절과 부정은 이번 기회에 완전히 씻어 없애 버리고 반전의 기회를 잡는 혜안이 필요하다.

이번 코로나 사태로 너와 내가 아니고 우리가 서로 서로 조금씩만 배려하는 평정심만 발휘한다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해서 우리 다 같이 모자람이 없는 행복한 삶이 되길 소망해 본다.

 

전공식 기자  6444082@hanmail.net

<저작권자 © 한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공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시민 2020-03-28 15:13:53

    '공존의가치' 나의 생과 삶을 오로지 나혼자 힘으로만 이룰수 없듯이 주의를 한번더 돌아보는 계기가 되는 말입니다. 이번 어려움을 거울삼아 더불어 사는 삶에 대해 다시한번 마음에서 되내여지네요..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삭제

    • 장예우 2020-03-26 11:57:13

      너무나 좋은 말씀에 귀감이 됩니다
      내가아닌 다같이 공존하는 삶으로 힘들고 지쳐있는 소상공인들을 버틸수있는 힘을 오아줘야 할겁니다. 바른 위생수칙을 잘 지켜서 서로 공존할수있는 오늘이 될수있기를 바래봅니다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윤리강령편집규약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상남도 통영시 미나리길74 (2층) (주)한려투데이신문 *청탁금지법 공무수행 언론사*   |  대표전화 : 055)644-4082(~3)
      팩스 : 055)648-9957  |  사업자등록번호 : 612-81-30645 (등록일 : 2008. 9. 12)  |  발행인 : 이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숙중
      메일/제보 : 6444082@hanmail.net
      Copyright © 2020 한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