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관광
전공식 기자 | 승인2019.12.02 15:44
  • 토영시민 2019-12-09 17:00:18

    통영은 역시 바다다. 육지와 바다가 이렇게 밀접하게 되어있는 도시가 몇이나 되겠는가? 모두 바다와 함께 가야한다. 어업도 중요하지만 <관광>컨텐츠를 더 발굴해서 통영바다가 가진 장점을 부각! 부각! 부각! 해야 한다. 바다를 살리지 않으면 더 나은 통영은 없다.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윤리강령편집규약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상남도 통영시 미나리길74 (2층) (주)한려투데이신문 *청탁금지법 공무수행 언론사*   |  대표전화 : 055)644-4082(~3)
    팩스 : 055)648-9957  |  사업자등록번호 : 612-81-30645 (등록일 : 2008. 9. 12)  |  발행인 : 이광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숙중
    메일/제보 : 6444082@hanmail.net
    Copyright © 2020 한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